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홈 > 진료프로그램 > 턱관절장애치료
-->
서브비주얼04
  • 턱교정수술턱교정수술
  • 임플란트매식술임플란트매식술
  • 보철수복치료보철수복치료
  • 턱관절장애치료턱관절장애치료
  • 구강악안면및질환치료구강악안면및질환치료
  • 치아미백술치아미백술
  • 사랑니발치사랑니발치
  • 구강검진구강검진

장원석치과는!

  • 턱관절장애 물리치료실을 운영하여 턱관절치료의 모든 치료시스템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 보존적치료(약물치료, 물리치료, 교합안정장치(스프린트)치료) 및 보톡스 주사요법, 턱관절세정술까지 턱관절장애 분야의 모든 치료가 가능합니다.
  • 일반 턱관절장애 치료 치과에서 잘 다루지 않는 턱관절 세정술이 가능합니다.
  • 이갈이/이악물기의 환자의 경우 장치치료와 보톡스치료 병행으로 턱관절 치료 및 안면윤곽이 개선됩니다.

턱관절장애치료

턱관절은 아래턱뼈, 머리뼈, 그 사이의 관절원판(디스크), 인대, 주위 근육 등의 근골격계로 이루어졌으며 귀 앞쪽에 위치한 관절입니다.

턱관절장애란 턱관절과 관련되어 생기는 장애를 말하며 두통을 포함한 머리 - 목 부위의 동통을 포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측두하악장애 또는 두개하악장애라고도 합니다.

턱관절장애의 증상

턱관절장애는 크게 턱관절 자체의 장애와 두경부 근육장애(긴장성 두통 포함)로 나눌 수 있으며, 일반적인 증상들은 턱관절의 동통, 이통, 두통 안면통을 호소하며 아래턱의 운동제한, 비대칭적인 아래턱의 운동형태, 관절잡음(관절음, 거대관절음, 마찰음 등), 이갈이, 이 악물기 등이 있습니다.

통증관절잡음 그리고 개구제한턱관절장애의 3대 증상이라고 합니다.

턱관절장애의 기여요인

턱관절장애를 야기하는 기여요인들로는 자세 불균형(머리, 목, 어깨 등), 교합(이맞물림)의 부조화, 정신적 스트레스, 잘못된 수복물, 이갈이와 같은 구강악습관,
비동통성 저작권 비대, 비정상적인 교모, 유전적 요인, 외상, 영양 호르몬 및 대사장애 등 아주 다양합니다.
턱관절장애 및 구강안명동통은 매우 다양하고 대부분의 경우에 명확한 한가지 원인이 존재하는 경우는 드물고, 임상적으로 관련된 여러가지 기여요인들이
복합적으로 관련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턱관절장애는 어디서 치료 받아야 하나?

턱관절장애는 교합(이 맞물림)을 포함해 구강건강상태와 밀접한 관련이 있으므로 이에 관한 전문적 지식을 가진 치과의사에게 치료를 받아야합니다.

턱관절장애의 진단치료

턱관절장애의 진단에는 측두하악장애 분석검사(간이평가,
포괄적 병력조사, 포괄적 신체검사), 방사선학적 검사가 주로
진행되며 필요에따라서는 전산화 단층방사선 검사(CT), 자기
공명영상(MRI), 핵의학 검사(Bone Scarn) 등도 시행할 수 있습니다.

턱관절장애의 치료방법에는 물리치료, 약물요법, 교합안정장치치료,
보톡스 주사치료, 턱관절세정술
을 비롯한 외과적 치료등이 있습니다.

이갈이/이 악물기 환자의 경우 장치치료와 보톡스치료 병행으로
턱관절장애 치료 및 안면윤곽이 개선됩니다.

턱관절과 근육에 도움이 되는 자가요법
  • 01.음식주의
    딱딱하고 질긴 음식을 피하고, 작고 부드러운 음식을 듭니다
    큰 수저보다는 작은 수저를 사용합니다.
    커피나 향료가 많이 든 음식은 통증을 악화시킵니다.
  • 02.턱운동주의
    의식적으로 입을 크게 벌리지 않아야합니다.
    꽉 물거나 혀를 앞뒤로 가다대거나 하품을 크게 하면 안됩니다.
  • 03.온습포
    65도 정도의 온습포(찜질)로 따뜻하게 해줍니다
    하루에 5회 이상, 1회에 20분 정도
  • 04.자세주의
    턱을 괴거나 모로 누워자는 습관을 고칩니다.
    높고 딱딱한 베개 대신 낮은 베개를 사용합니다.
    무거운 물건을 어깨에 매거나 들지 않아야 합니다.
    의자 등에 앉을 때도 바른 자세를 유지합니다.
  • 05.긴장완화
    스트레스로 인해 통증이 심해지므로 사회생활, 가정, 친구관계 등 스트레스에서 해바오디도록 편안하게 생활해야 합니다.
    턱관절장애는 치료과정에서 환자 스스로가 턱관절에 위해한 생동을 삼가고, 치료에 도움이 되는 자가요법을 꾸준히 시행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또한 증상이 완치된 이후에도 원인 또는 기여요인이 있다면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상기에 언급된 내용들을 지속적으로 실천하여 습관화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top